Home NEWS Photo News 연극 <프라이드> 프레스콜 사진

연극 <프라이드> 프레스콜 사진

225
0
SHARE

연극 <프라이드(The Pride)>의 프레스 콜이 서울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선 보였다. 2008년 영국 런던 로열코트 극장 초연부터 ‘존 위팅 어워즈’,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 등 각종 공신력 있는 트로피를 거머쥔 작품이다. 배우이자 극작가인 ‘알렉시 캠벨’(Alexi Kaye Campbell)의 작가 데뷔작으로 2010년에는 뉴욕 MCC 씨어터에서 공연되면서, 영국과 미국 양국에서 평단과 대중의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이번 한국 초연은 지난 8월 16일 개막했으며, 대형뮤지컬부터 소극장 연극까지 장르와 규모에 구애 받지 않고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해온 김동연 연출가가 전두 지휘했다.

이 작품은 1950년대와 현재의 시공간을 오간다. 과거에 비해 성장한 사회 인식 및 이로 인해 점차 확립되고 있는 성소수자들의 정체성과 자존감(The Pride)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작품의 제목도, 게이·바이·레즈비언·트렌스 젠더 등 성소수자들의 자존감을 높이고 권리를 인정받기 위해 전 세계에서 매년 벌이는 행진인 ‘프라이드 퍼레이드 (Pride Parade)’에서 따왔다.

무대 위에는 두 남자 ‘필립’과 ‘올리버’, 그리고 한 여자 ‘실비아’가 있다. 이 세 명의 관계 속에서 결국 그들 자신과 관객들에게 ‘나는 누구인가?’라는 화두를 던진다. ‘필립’ 역에는 ‘이명행’, ‘정상윤’ 배우가 더블 캐스팅 되었다. ‘올리버’ 역은 ‘오종혁’, ‘박은석’ 배우가 번갈아 분한다. ‘실비아’ 역할은 ‘김소진’, ‘김지현’ 배우가 함께 맡는다. 1인 3역을 맡으며 씬 스틸러 역할도 부여되는 ‘남자’역에는 ‘최대훈’, ‘김종구’ 배우가 열연 한다.

이번 프레스 콜에서는 총 4개의 하이라이트 장면이 시연되었고, 포토타임과 기자 간담회가 이어졌다.

  [시연 장면1: 1막 1장] – 1958년의 필립과 올리버 그리고 실비아.

경직된 사회 분위기 속에서 자신의 진짜 모습을 숨기고 사는 필립은, 실비아의 소개로 올리버를 만나며 비로소 자기 자신을 찾는 고민을 시작한다.

IMG_8658 IMG_8669 IMG_8671 IMG_8672 IMG_8675 IMG_8688 IMG_8703 IMG_8706 IMG_8708 IMG_8724 IMG_8725 IMG_8733 IMG_8744 IMG_8745 IMG_8746 IMG_8749 IMG_8757 IMG_8759

 

   [시연 장면2: 1막 2장] – 2014년의 필립과 올리버 그리고 남자.

자기가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는 올리버는, 필립을 만나면서 진정한 자기 자신을 찾게 된다.

IMG_8764 IMG_8977 IMG_8983 IMG_8769 IMG_8989 IMG_8784 IMG_8802 IMG_8803 IMG_8805 IMG_8807 IMG_8809 IMG_8818 IMG_8821 IMG_8823 IMG_8826 IMG_8827 IMG_8832 IMG_8844 IMG_8848 IMG_8851

 

   [시연 장면3: 2막 4장] – 1958년의 정신 병원, 남자(의사)와 필립.

동성애를 정신병으로 취급하는 시대에 필립은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과, 사회 현실 사이에서 고민한다.

IMG_8864 IMG_8868 IMG_8875 IMG_8879 IMG_8885

 

   [시연 장면4: 2막 5장] – 2014년의 필립과 올리버 그리고 실비아.

이제 진정한 자기 자신과 닿게 된 필립과 올리버, 그리고 과거의 목소리까지 과거·현재·미래가 종합되는 장면이다.

IMG_8893 IMG_8898 IMG_8903 IMG_8910 IMG_8916 IMG_8922 IMG_8926 IMG_8938 IMG_8941 IMG_8942 IMG_8947 IMG_8948 IMG_8954 IMG_8963 IMG_8964

진정한 우리의 모습과 가치를 찾아 떠나는 이 주체적인 시간 여행은, 오는 11월 2일까지 서울 대학로(종로구 혜화동) 아트원 씨어터 2관에서 동참할 수 있다.


글. 이은영 (vivid@stagekey.co.kr)
사진. 오윤희 (yoon@musicalpublic.com), 복정진 (bjj1129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