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 ISSUE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보니앤클라이드> 쇼케이스 현장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보니앤클라이드> 쇼케이스 현장

241
2
SHARE





 



오는 9월 10일 4시 충무아트홀에서 뮤지컬 <보니앤클라이드>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2013년 9월 4일부터 10월 27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보니앤클라이드>는 1930년대 미국 경제대공황 시대에 실존했던 인물 ‘보니’와 ‘클라이드’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두 사람의 실화를 다뤘던 영화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뮤지컬 <보니앤클라이드>가 브로드웨이 성향의 작품일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1967년 미국에서 개봉 된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가 지극히 할리우드적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뮤지컬 <보니앤클라이드>의 무대는 의외로 심플하고 정적이었다. 세기의 커플로 알려진 ‘보니와 클라이드’에 대한 영웅성보다는, 힘든 시대와 환경에서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이들의 현실성에 중점을 뒀기 때문이다. ‘보니와 클라이드’는 영화보다 훨씬 더 어린 나이였고, 극본을 쓴 아이반 맨첼은 그들의 사실적인 이야기를 담고 싶어 했다. 영화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의 작가 데이비드 뉴먼도 지나치게 할리우드적이었던 영화에 대한 아쉬움을 가지고 있어 뮤지컬 제작에 대한 아이디어를 냈다.


 







엠뮤지컬에서 라이센스로 제작 되는 뮤지컬 <보니앤클라이드>는 <삼총사>, <잭더리퍼>를 한국 정사에 잘 맞게 재창작하여 K뮤지컬의 저력을 보여준 왕용범 연출과 <모차르트! 모차르트>, <삼총사>, <잭더리퍼>에서 작품의 드라마를 더욱 또렷하고 입체적으로 살린 음악을 선보였던 이성준 음악감독이 제작을 맡았다. 심플한 무대 위에 자동차, 카페바, 욕조등의 장소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사물을 배치해 등장인물들에 대한 몰입을 높인 연출과, 멜로디만으로도 각 인물들의 성격과 장소, 상황이 느껴지는 음악이 잘 어울려져 원작진들의 뜻대로 매혹적인 남녀 2인조 강도단의 낭만적인 러브스토리 뒤에 가려진 1934년의 황폐한 모습이 잘 드러났다.



총 7개의 넘버를 선보인 이날 프레스콜의 첫 장면은 자동차에 탄 보니와 클라이드의 모습 위로 총소리가 쏟아지는 강렬한 장면으로 시작됐다. 은행을 털고 부자들의 자동차를 훔치는 행위가 대중들에게 정부와 상류층에 대한 대항으로 보여 영웅화되었던 그들이 자동차 안에서 최후를 맞이하는 엔딩 장면을 프롤로그로 사용한 이 장면은 뮤지컬 <보니앤클라이드>에 대한 방향성을 확실히 보여주었다.


 


그 뒤로 이어진 ‘Picture show’에서는 보니와 클로이드의 어린시절역을 맡은 아역배우들이 통통 튀는 매력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두 인물의 성장배경을 보여줬다. 동시에 자본가의 횡포로 집과 땅을 잃고 내쫓긴 어린 보니와 클라우드를 통해 경제대공황를 맞이한 미국의 어려운 시대상을 보여줬다. 어른이 돼서도 어린 시절에 꿈꾸었던 유명한 할리우드 여배우와 부자에 대한 꿈을 버리지 않는 보니와 클라우드의 모습에서는 현실에서 벗어나기 위해 화려한 미래에 대한 판타지를 꿈꾸는 젊은이들의 모습이 느껴졌다.



‘How about a dance’에서는 자동차라이트 조명을 받으며 노래를 부르는 보니의 모습이 매혹적이다. 멋진 할리우드 스타가 되고 싶다는 보니의 말에 클라우드가 익살맞게 노래를 부탁하며 즉석으로 오디션 무대를 만들어준다.



‘When I Drive’에서는 경찰 자수를 설득하는 블렌치와 감옥으로 돌아가도 달라지는 것은 없다며 이를 말리는 클라이드 사이에서 갈등하는 클라이드의 형 벅의 모습을 보여줬다. 멈추지 말고 끝까지 달려보자는 후렴구와 함께 이어지는 경쾌한 멜로디가 사회에 반항적인 클라우드의 모습과 잘 어우러졌다.



보니와 벅의 아내 블렌치가 부르는 듀엣곡에서는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들의 지고지순한 마음과 그리움이 담겨 있다.


 


‘더 좋은 사람 만날 수 있어’에서는 보니를 사랑하는 경찰관 테드가 범죄자를 사랑하는 그녀의 삶을 걱정하며 지고지순한 남자의 사랑을 보여준다. 동시에 클라이드 또한 보니를 걱정하며 자신의 사랑을 노래한다.






클라이드와 보니가 욕조에 마주 보고 앉은 장면이 인상적인 ‘보니’에서는 클라이드가 통기타를 들고 보니에게 사랑의 세레나데를 부른다.


‘죽는 건 괜찮아’에서는 죽음을 앞둔 보니와 클라이드가 서로 함께 있는 것에 위안 받으며 두려움을 떨쳐내고,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웨스트달라스로 다시 달려 나간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클라이드 역에 한지상, 박형식, 보니 역에 안유진, 리사, 벅역에 이정열, 블렌치역에 주아, 테드역에 김법래가 참여했다.


 


뮤지컬<넥스트노멀>와 <지저스크라이스트슈터스타>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줬던 배우 한지상은 극의 초반 부분을 맡아 세상을 조롱하는 클라우드의 익살스럽고 경쾌한 모습을 보여줬다. 단막드라마 <시리우스>에서 안정적이고 섬세한 연기를 보여준 남성 댄스 그룹 제국의 아이들의 멤버 박형식은 극의 후반 부분을 맡아 사랑하는 여자 앞에선 범죄자가 아닌 로맨틱한 남자일 뿐인 클라우드 인간적인의 모습을 보여줬다.


 


뮤지컬 <광화문 연가>로 뛰어난 가창력을 보여준 배우 리사는 극의 초반 부분을 맡아 할리우드 여배우를 꿈꾸는 보니의 요조숙녀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뮤지컬 <글루미데이>에서 섬세한 심리묘사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안유진은 극의 후반 부분을 맡아 여배우는 아니지만 이슈로 떠오른 자신의 상황을 만끽하며 클라우드를 사랑하는 보니의 낭만적이면서 감성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날들>에서 입체적이고 공감 가는 연기를 보여준 배우 이정열은 클라이드가 의지하는 든든한 조력자 벅을 맡아 때로는 가볍고, 때로는 진중한 모습을 보여줬다.


강한 에너지가 느껴지는 파워풀한 목소리가 인상적인 배우 주아는 벅의 아내인 블렌치를 맡아 사랑하는 남자의 곁을 항상 지키는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낮게 울리는 저음의 목소리가 매력적인 배우 김법래는 보니를 사랑하는 경찰관 테드를 맡아 함께 죽을 정도로 클라이드를 사랑하는 보니만큼이나 헌신적인 사랑을 보여줬다.


 





폭넓은 대중들을 겨냥한 트렌드한 작품일 것이라는 예상과 다르게 확실한 메시지를 보여주며 빈인빈 부익부와 취업난에 시름하는 우리의 현실과 미국경제대공황의 시대상을 잘 부합시켜 현실적인 공감을 끌어낸 뮤지컬 <보니앤클라이드>는 오는 9월 4일부터 10월 27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 된다.






musicalpublic@gmail.com


글 오윤희 / 사진 박보라 





  • 요요ㅛ요여

    진짜사나이 나오네

    • 김경준

      어떤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