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 ISSUE 음악극 <두결한장> 프레스콜 현장

음악극 <두결한장> 프레스콜 현장

240
0
SHARE

a

2

김조광수 감독의 대표작인 영화 <두 번의 결혼식 한 번의 장례식(이하 두결한장)>이 이번에는 공연으로 돌아왔다.

지난 2일 DCF 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진행된 음악극 <두결한장>의 프레스콜에서는 김조광수 총감독을 비롯한 김태형 연출, 추민주 작가, 정동화, 박성훈, 오의식, 강정우 배우 등 전 출연진이 참석한 가운데 하이라이트 장면을 시연했다.
2012년 개봉된 후 약 5만 명의 관객을 끌어 모으며 독립영화로서의 흥행과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영화 <두결한장>은 게이커플과 레즈비언커플이 세상의 편견을 피하기 위해 위장결혼을 하고 이 과정 속에서 겪는 그들의 정체성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이번에 음악극 형태의 공연으로 재탄생되면서 시각적인 효과 뿐 아니라 기존 캐릭터였던 ‘석’이라는 역할을 없애고 ‘석’이 가진 캐릭터를 티나와 서영에게 더해 민수-티나, 효진-서영의 4각 구도로 구성했다.

 

75 3 4 5 1
원작 영화의 감독이자 이번 공연의 총감독을 맡은 김조광수는 “영화를 처음 기획할 때, 이 영화가 다양한 방식으로 많은 분들에게 소개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다. 만화에 이어 공연으로까지 만들어 주셔서 ‘여한이 없다’는 느낌이다. 굉장히 흥겹고 감동적인 공연이기 때문에 많은 관객들이 좋아하시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에 극작가로 참여한 추민주 연출은 “영화를 재밌게 봤고, 다양한 크레에이티브들이 모여서 극장언어로 즐겁게 다룰 수 있는 작품이 되겠다고 생각했다. 무대를 옮기는 과정에서 영화가 갖고 있던 흥겹게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과 웃음과 눈물이 왔다 갔다 하는 것들을 통해 인생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들을 펼쳐 보이고 싶었다.”고 전했다.

김태형 연출은 “게이나 레즈비언의 사랑이야기가 이성애자의 사랑이야기와 크게 다를 바 없고 ‘저 사람들도 우리와 비슷하게 사는구나’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누군가는 자기 정체성을 숨기고 살고 누군가는 드러내고 살면서 가면을 벗고 정직하게 사는 삶은 어떤 것인지 한번 시험해보자라는 마음으로 공연을 만들었다.”며 작품 의도를 밝혔다.

세상의 따가운 시선이 두려워 커밍아웃을 원치 않는 의사 민수 역에 정동화와 박성훈, 늘 긍정적이고 밝은 티나 역에는 오의식과 강정우가 캐스팅 됐다. 또한 아이를 입양하기 위해 민수와 위장결혼을 하는 효진 역에는 차수연과 손지윤, 효진의 애인인 서영역은 리안나가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외에도 김효숙, 김대종, 이갑선, 우상욱, 이이림, 이정수, 구도균 배우들이 쉴 새 없이 무대를 누비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주로 남성적인 역할을 많이 맡았던 강정우 배우는 “지금까지 살면서 어려웠던 것들이 무엇에 대해 빨리 결정을 내리지 못했던 것이다. 아직까지도 좋고 싫은 것들이 헷갈리고 내 안에 성향이 여러 가지가 있다는 것을 느꼈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내 안의 여성성을 편하게 보여드리면 되겠다는 생각에 마음 한편으로 굉장히 편했다. 티나처럼 적극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성격이 아니어서 그 부분이 어려웠지만 즐겁게 작품하면서 좋아하는 사람한테 표현하며 웃을 수 있는 티나의 모습을 어떻게하면 잘 표현할 수 있고, 그것이 어떤 느낌인지 알아가고 있는 중이다.”라고 연기 변신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와는 조금 다르게 <쓰릴 미>에 이어 성소수자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 정동화 배우는 “<쓰릴 미>에서는 뽀뽀를 당하는 입장이었다면 이 작품에서는 조금 더 능동적으로 하고 있다.”며 재치 있는 답변을 했다.

또한, “이 작품을 하면서 고민을 많이 했다. 민수라는 캐릭터가 까칠하게 보이지만 유악하면서 비겁한 면도 있다. 티나를 만나면서 껍질을 깨고 자신의 진실을 드러내는 인물인데, 박성훈 배우와 민수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하면서 인물을 찾아갔다.”고 밝혔다.
8

특별한 사람들의 특별하지 않은 사랑이야기를 그린 음악극 <두결한장>은 지난 9월 27일 개막하여 오는 11월 30일까지 DCF 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공연된다.

글. 이하나 (tn5835@musicalpublic.com)
사진. 김윤화 (kyoonhwa9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