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 ISSUE 뮤지컬 <블러드 브라더스> 연습실 공개

뮤지컬 <블러드 브라더스> 연습실 공개

155
0
SHARE

제목_없음-1[1]

IMG_8991[1]
1983년, 영국 웨스트엔드 초연 이후 24년간 10,000회 이상 공연된 <블러드 브라더스>의 연습실 프레스공개가 6월 9일 2시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에서 열렸다. <블러드 브라더스>는 영국 최고의 극작가 ‘윌리 러셀’의 대표작으로, 쌍둥이 형제 ‘미키’와 ‘에디’의 엇갈린 운명을 비극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이미 런던 웨스트엔드, 뉴욕 브로드웨, 호주,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공연돼 흥행신화를 세운바 있으며, 국내에서는 2004년 신시컴퍼니에서 처음, 선보였고, 이번에 10년 만에 공연제작사 쇼노트와 CJ E&M이 기획•제작하여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이다.

본 공연의 배경은, 1960년대 영국 공업도시 리버풀이다. 홀로 가족의 생계를 꾸리며 쌍둥이를 건사하기 힘들었던 존스턴 부인은 불임인 라이언스 부인에게 쌍둥이 중 한 명을 보낸다.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성장한 두 아이는 이후 다시 만나 친구가 되고 의형제를 맺기에 이른다.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면서 이들은 자신들이 친형제라는 것을 마침내 알게 되고, 두 사람은 비극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된다.

쌍둥이 중, 가난한 환경에서 자라온 미키 역은 송창의, 조정석이 맡았으며, 풍족한 환경에서 자라게 된 다른 쌍둥이 에디역은 오종혁, 장승조가 맡았다. 가정형편으로 인해 아이를 보냈어야만 했던 존스턴 부인역에는 진아라(진복자), 구원영이 맡았으며, 다른 쌍둥이를 입양하게 된 라이온스 부인 역은 김기순, 라이온스 역에 배준성 내레이터 역에는 문종원, 린다역에 최유하, 그리고 쌔미역은 배우 심재현이 맡았다. 이와 같이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국내 정상의 조•주연 배우들의 연기 또한 관람 포인트라 할 수 있다.

이번 <블러드 브라더스> 연습시연은 총 여덟 곡의 곡들로 이뤄졌다.

첫 번째 곡인 ‘Shoes upon the table’은 아이를 보내며 죄책감을 토로하는 존스턴 부인과 그 불안감을 증폭시키는 내레이터의 합창으로, 문종원 배우와 진아라 배우가 시연하였다.
IMG_8009[1]
두 번째 곡인 ‘Unit 21-22-23’ 은 일곱 살의 미키와 에디가 처음 만나 의형제를 맺게 되는 내용으로 조정석, 장승조, 심재현 배우가 시연하였다.
IMG_8549[1]
세 번째 곡은 ‘Long Sunday Afternoon’ 로, 미키가 이사가 버린 에디를 그리워하는 내용이며 조정석, 장승조 배우가 시연하였다.
IMG_8322[1]
네 번째 곡인 ‘Bright New Day’ 는 미키의 집이 이사를 가게 되는 내용으로, 구원영 송창의 배우가 시연하였다.
IMG_8561[1]
다섯 번째 곡으로 14살이 된 미키와 에디가 다시 만나게 되는 내용을 그린 ‘That Guy’ 가 나왔으며, 송창의, 장승조 배우가 시연하였다.
IMG_8746[1]
여섯 번째 곡인 ‘I’m not Saying a Word’ 는 에디와 린다의 사랑이야기로, 오종혁, 최유하 배우가, ‘Light Romance’는 진아라 배우가 열창하였다.
IMG_8883[1]
그리고 두 아들의 엄마인 존스턴 부인의 열창 곡이자 <블러드 브라더스>의 대미를 장식하는 ‘Tell me It’s not true’는 구원영배우와 앙상블이 열연하였다.
IMG_8917[1]
2014년, 공연제작사 쇼노트와 CJ E&M이 새롭게 올리는 <블러드 브라더스>의 연출은 1989년 독일 <블러드 브라더스>를 처음 연출한 이래 한국, 일본, 러시아 등 다양한 나라에서의 연출 경험이 있는 글렌 월포드 (Glen Walford)가 맡았다. 그녀는 매 번의 공연이 새롭다고 말하면서 특히 우리나라의 배우들은 ‘형식에 얽매여있지 않고, 표현이 매우 자유롭다. 좋은 의미에서 집시와 같다. 이는 새로운 창작을 하는 데에 매우 중요하다.’ 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IMG_8947[1]
“새롭게 편곡한 곡들과 무대장치들로 인하여 완전히 새로운 공연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이전에도 독일, 일본, 러시아 등 여러 국가에서 공연이 되었지만, 매번 새로운 창작과정을 거친다. 원작자인 ‘윌리러셀’ 이 이른바 ‘패키지형 라이선스 공연’을 지양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나는 항상 새롭게 극을 만들어 나간다. 그러므로, 이전에 공연을 관람했다고 해서 이번 공연을 놓치게 된다면 매우 후회하게 될 것(笑)이다.” (글렌 월포드 Glen Walford)

그녀는 <블러드 브라더스>의 매력에 대해 ‘<블러드 브라더스>는 뮤지컬을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뮤지컬이다. 특별히 과도한 분장이나 화려한 쇼(Show) 적 요소는 가능한 한 배제되었다. 배우들은 20여 년의 세월을 아무런 분장 없이 오로지 연기력만을 통해 표현해야 한다. 때문에 요즘의 상업적인 쇼 뮤지컬과는 차별화된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 이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쌍둥이 형제간의 마법적이고 운명적인 관계를 통해 비극과 희극, 코미디와 마법 모두를 보여주며, 그 자체의 탄탄한 스토리로 웨스트엔드, 브로드웨이등 여러 국가에서 최고의 배우들에 의해 열연된 <블러드 브라더스>는 6월27일부터 9월14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에서 공연된다.


 글. 이효선 (matthias253@naver.com)
사진. 김윤화(Kyoonhwa9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