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 ISSUE 뮤지컬 <오필리어> 프레스콜 현장 기사

뮤지컬 <오필리어> 프레스콜 현장 기사

230
0
SHARE





  전형적인 ‘여성성’ 캐릭터로 오랜 사랑을 받아왔던 오필리어를 새롭게 탄생시킨 뮤지컬 <오필리어>의 프레스콜이 5월 16일 2시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에서 열렸다.



   전막 시연으로 진행된 이날 프레스콜에는 선영, 김민철, 김명희, 정태준, 김준오, KoN, 오석원, 한보라, 이선근, 임소라, 김영경 등이 참석해 멋진 연기를 보여주었다.

 




















  김명곤 연출이 대본과 연출을 맡은 ㈜아리인터웍스의 뮤지컬 <오필리어>는, 오필리어를 기존의 ‘아름답고 부드러우며 순종적이고 희생적인 인물’에서 햄릿 못지 않게 스스로 행동할 줄 아는 ‘능동적’ 인물로 재탄생 시켰다.


 


  원작에서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자살밖에 없었던 오필리어는 중세의 가부장적 세계관의 틀을 깨고 나와 적극적으로 사랑하고, 몸 부리치고 분노한다. 책략을 써서 주변을 속이고, 부친살해의 진실을 캐기 위해 사랑하는 햄릿과 대결하기에 이르는 등 동적으로 움직인다. 주인공 오필리어가 변화함에 따라 주변인물 또한 변화하였다. 햄릿의 경우, 부친의 죽음에 대한 복수와 집착적 성격에 살인에 대한 죄책감과 오필리어에 대한 사랑하는 마음을 조명하여 입체 성을 더하였다. 거트루드와 클로디어스 또한 그들의 첫사랑에 얽힌 사연과 죄책감 속죄 등의 내용을 추가시켜 설득력을 더하였다.


 


  현대인의 시각으로 재 탄생된 뮤지컬 <오필리어>를 어느 곳에서나 있을법한 이야기로 만들기 위해 원작에서의 시대적 배경을 가능한 한 제외하고 현대적 분위기를 덧입혔다. 이를 위해 무대를 생략과 절제의 언어를 사용하여 함축적 의미를 극대화 시켰으며, 무대 위를 시대적 배경대신 물, 흙, 돌과 같은 자연 속 요소로 채워 넣었다. 의상 또한, 시대상보다 각 캐릭터들의 성격표현에 초점을 맞추었다. 원래 연극이었던 <햄릿>을 <오필리어>로 재 탄생시키면서 음악 또한 클래식적인 요소와 대중음악적요소간의 조화를 꾀하였다. <오필리어>가 연상시키는 시대적 음율이 아닌, 오페라, 뮤지컬, 가요등을 혼합시켜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냈다. 바이올린, 피아노 그리고 신서사이저(오르간, 하프시코드)로 제한된 악기의 종류와 수로 효과적이고 명쾌한 효과를 내는 것 또한 눈 여겨 볼 점이다.  


 


  ㈜아리인터웍스가 셰익스피어 탄생기념 450주년을 맞아 첫 선을 보이는 뮤지컬 <오필리어>는 5월 16일부터 2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 된다.






글.이효선 (matthias253@naver.com)

사진. 오윤희(thtjftptkd@naver.com)